오늘도 혼술

김치챔치볶음이랑 엄마가 해주신 팽이버섯야채전.

맛있어요.

그리고 며칠전에 해먹은 오일파스타. 새우가 탱글탱글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