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장 값진 시계

“이 시계는 선서식 후에 선생님 말씀대로 6원 주고 산 시계인데,

선생님 시계는 2원짜리이니 저와 바꾸어 주십시오.

제 시계는 앞으로 몇 시간밖에는 쓸 일이 없으니까요.” / 윤봉길

윤봉길 의사가  의거 직전에 김구 선생이랑 바꾼 시계.

이 시계는 품 속에 넣고 다니며 보는 회중시계다. 

참고로 의거 당일 윤봉길 의사는 김구 선생에게 차비 빼고 전부 돈을 다 줬다고 한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